> 커뮤니티 > 보도자료
   
  평택자치신문 2015.07.15 평택 ‘웃다리문화촌 박물관’ 15일부터 새롭게 문 연다
  글쓴이 : wootdali     날짜 : 15-07-16 16:27     조회 : 1173    
박물관에 평택을 담아 우리 마을, 평택의 잔상
 
 
 

 

 

 715일 웃다리문화촌 박물관이 평택시민들을 위해 평택을 담은 상설 전시장소로 새롭게 태어난다.
 
 그동안 평택문화원은 평택시를 기억할 수 있는 소중한 역사적 사료를 수집해왔다. 이 사료들은 인물과 전통예인, 각종 생활사까지 다양한 범주를 아우르고 있으며 평택의 어제와 오늘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기존에 웃다리문화촌이 전시했던 초등학교 생활 소품들이 곁들여져 더욱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웃다리문화촌 박물관의 범주는 평택의 연표와 인물, 생활사, 전통예인, 초등학교 생활로 구성되어 있다. 과거 삼국시대 백제의 영토였던 하팔현을 지역적 뿌리로 두고 있는 평택은 이후 3.1운동, 한국전쟁과 같은 굵직한 사건들을 지나 1995년 통합된 평택시까지의 다양한 기억들을 간직하고 있으며, 이는 웃다리문화촌 박물관의 평택의 연표안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아울러 평택의 인물안에는 조선개국의 일등공신으로 알려진 정도전, 임진왜란의 주역 원균, 구한말의 독립운동가 안재홍, 조선전기의 정치가 신숙주, 조선후기 사림파의 거두 조광조 등 다양한 평택의 인물들이 남긴 사료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외에도 근현대에서 현대까지 일반 대중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평택의 생활에서 당시 국민학교 생활에 대한 사료들이 전시되어 있어 편안한 마음으로 관람이 가능하다.
 
 특히 웃다리문화촌 박물관은 지도체험과 민속체험을 신설하여 박물관이 단순히 관람으로 그치는 공간이 아닌 손으로 만져보고, 소리를 들어보며 과거의 평택이 어떻게 오늘날과 마주하고 있는지 체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했다.
 
 웃다리문화촌 박물관의 정식 개관일은 715일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중무휴 상시로 운영된다. 전시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웃다리문화촌(031-667-0011)으로 문의하면 된다.